아삼의 마을 사람들은 다양한 음식 준비에 야생 버섯

아삼의 마을 사람들 버섯을 먹다

아삼의 마을 사람들

Sarma 박사는 “이에 대한 주된 이유는 버섯 종류에 대한 차밭 작업자들의 인식 부족 때문입니다. 그들은 어떤 종류가 희귀하고 어떤 것이 맛있는지, 어떤 것이 유독한지 모릅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노동자를 보호하는 것은 농장 소유자의 책임입니다.

“정부는 과거에 이러한 소비에 대해 신문에 주의보를 발행했지만 대부분이 문맹인 가족들에게 메시지가 전달되지 않습니다.”

커뮤니티 회원들은 그것이 그렇게 간단하지 않다고 말합니다.

아쌈의 비옥한 언덕은 세계에서 가장 귀한 차가 생산되는 곳입니다. 가장 큰 인도 및 다국적 기업이 소유한 거대한 부지에는 관광객들에게 매우 인기 있는 고급 숙박 시설도 있습니다.

그러나 노동자들의 삶의 조건은 목가적인 것과는 거리가 멀다.

BBC가 차파톨리에서 이야기한 여러 차 노동자 가족들은 양철 지붕이 새고 열악한 위생 시설을 갖춘 허름한 대나무 오두막에 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임금이 너무 낮아서 가족들이 종종 굶주리고 있습니다. 그리고 최근 야채와 필수품의 가격 상승은 상황을 더욱 악화시켰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찾아내는 것은 무엇이든 따서 먹습니다.” 하루에 130루피($1.67, £1.35)를 벌어들이고 6인 가족 중 유일한 수입원인 카리아는 말합니다.

아삼의

“내 딸이 죽은 후 독버섯을 먹지 말라고 하는

정부 관계자들이 방문했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너무 가난하고 모든 것이 너무 비쌉니다. 우리는 얻은 것으로 살아야 합니다.”

지방 당국은 공공 복지 제도를 통해 높은 물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한다. Dibrugarh 부국장 Biswajit Pegu는
“우리는 그들이 공공 배급 시스템에서 무료 배급을 받을 수 있도록 보장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Kharia는 무료 곡물을 한 번도 받은 적이 없다며 이를 부인했습니다. “어떤 날은 먹을 것이 없어요. 하지만 아무도 우리를
도와주러 오지 않습니다.”
건강 전문가들은 가장 심각한 질병이 지역 주민들이 Amanita phalloides 또는 “죽음의 모자”를 따서 먹을 때 발생한다고
말합니다. 그 부작용으로는 메스꺼움, 구토, 복부 경련 및 심한 설사가 있습니다.

많은 경우에 환자들은 병에 걸린 직후 병원에 오지 않아 신부전이나 간부전과 같은 주요 건강 문제로 이어진다고 AMCH(Assam Medical College and Hospital) 소장인 Prashant Dihingia는 말합니다. “치료를 받을 때는 이미 늦었습니다.”

그는 어떤 버섯이 유독할 수 있는지에 대한 인식을 높이는 것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지역 사회가 전통 음식을 먹는 것을 막을 수는 없지만 더 안전한 방법을 가르칠 수는 있습니다.”

Pegu는 “모든 사람을 만나러 가는” 것은 불가능하지만 당국은 사람들에게 독버섯을 식용 버섯과 구별하는 방법을 가르치기 위해 풀뿌리 수준에서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우리 보건 자원 봉사자들이 정기적으로 마을을 방문하며 우리는 이 문제를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습니다.”

그러나 Chapatoli의 사람들은 확신하지 못합니다.

“우리는 혼자입니다. 그들은 우리 중 한 명이 죽을 때만 옵니다.”라고 Kharia는 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