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세 번째 대권 도전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세 번째 대권 도전을 선언했다.

안 원장의 발표는 마하 대선 레이스를 여당인 민주당, 제1야당인 국민권력당, 소수진보정의당, 국민의당의 4파전으로 만들지만

PP 대표가 나중에 다른 후보와 선거 연대를 할 가능성도 있다.

59세의 전직 의사 겸 소프트웨어 사업가인 그는 안보와 더 큰 사회적 평등의 플랫폼에서 뛰면서 국회에 입찰을 선언했다.     

안 원장은 5년 중임제가 실망스럽다는 ‘악의’ 사이클을 끊어야 할 때라고 주장하며 “더 나은 대한민국을 만들 수 있는 대통령, 새로운 시대를 열 수 있는 대통령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의 과학과 비즈니스에 대한 통찰력에 대한 언급에서, 안씨는 과학과 기술 혁신에 강한 나라를 건설하기 위해 과학자들과 기술 관료들에게 의존할 것을 약속했다.

재테크사이트 안전한 2

소속 정당의 경선후보추천위원회가 앞으로 이틀 동안 경선 신청이 가능한 가운데 안 의원이 PP 후보로 나설 것으로 보인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세 번째 대권 도전을 선언했다.

안 원장은 국민이 한국의 오랜 정파에 환멸을 느끼고 있으며 부패의 오점이 없이 대통령 5년 임기를 수행할 수 있는 유일한 후보라는 익숙한 주장을 폈다.

그는 또 당선되면 대통령 임기 중간평가로 제출하고 지지율이 50%에 미치지 못하면 사퇴하겠다고 공약했다.

안 원장은 야권 대선후보 단일화를 위해 다른 후보와의 연대 가능성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승리를 위해 뛰고 있다”면서

“여당인 민주당으로부터 청와대 장악을 탈취하겠다”고 말했다.

안 원장의 월요일 발표는 그의 세 번째 대선 도전이다.

2012년 11월 대선에서 안 후보는 여론조사 개표가 한 달도 채 남지 않은 시점에 불출마를 선언하며 문재인 후보에게 지지를 대여했다.

탄핵과 박근혜 대통령의 사무실에서 제거 후에 그는 독립적으로 주요 정당의 5월 2017년에서 3을 끝냈을 때, 투표의 21.41%를 달렸다.

현재 후보군으로 안 후보는 이재명 전 경기지사, 여당인 민주당 대선후보, 심상정 정의당 의원, 아직 결정되지 않은 PPP 후보와 맞붙는다.

제1야당은 28일 후보를 선출할 예정으로 2017년 선거의 주요 보수 후보였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나 홍준표 의원이 유력하다.

지난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야권 단일후보가 되기 위한 경선에서 안 전 대표가 오세훈 후보에게 패했다. 

정치뉴스

이후 PPP와 당 통합을 추진했지만 결국 합의는 이뤄지지 않았다.